NEWS

제목 「수산종자산업육성법」 23일 본격 시행
글쓴이 운영자
날짜 2016-06-24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오는 6월 23일부터「수산종자산업육성법」(2015. 6. 22. 공포)을 시행한다.

 

그간 해수면의 종자생산업은 수산업법에서, 내수면은 내수면어업법에서 규율하여, 해수면과 내수면의 수산종자 산업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번 수산종자산업육성법 시행으로 수산종자의 연구개발ㆍ생산ㆍ유통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또한, 수산종자산업은 양식산업의 기반 산업이자 생명공학기술(BT, Biotechnology)을 요구하는 미래산업으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그동안 이에 대한 법적 근거가 미흡하였다.  

 

수산종자산업육성법은 이러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술적ㆍ경영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산종자산업체의 기술ㆍ경영 진단 및 지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수산종자 생산 및 연구시설의 현대화 지원사업도 할 수 있도록 하여 수산종자업계 현장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새롭게 마련하였다.
 

아울러, 수산 우량종자를 생산할 수 있도록 개량목표를 설정하여 고시하고, 개량총괄기관과 개량기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우량종자를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친어(親魚)를 민ㆍ관에서 함께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양성할 수 있도록 친어관리 제도도 마련하였다.
 

오광석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수산종자산업은 대서양 연어 등 일부 어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초기단계에 있어 경제적 선점효과가 큰 미래전략 산업이다.”라면서, “수산종자산업육성법 시행을 통해 국내 수산종자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출처 : 해양수산부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75   창의적이고 패기 있는 청년 상인을 집중 육성한다.! 운영자 2015-08-18
174   청소년 비즈쿨 특화캠프 개최 운영자 2015-08-03
173   한류(韓流)타고 미국으로, 대·중소기업 동반 해외.. 운영자 2015-08-03
172   상반기와 6월 신설법인, 역대 최대치 기록 운영자 2015-08-03
171   내수 활성화를 위한『전국 동시 전통시장 그랜드세일」.. 운영자 2015-08-03
170   중소기업 정책자금 대규모 증액으로 하반기 경제 살린다. 운영자 2015-08-03
169   올해 벤처투자, 사상 최고치 넘본다! 운영자 2015-08-03
168   중소기업 R&D 지원 효율화로 성장단계별 지원 강화 운영자 2015-08-03
167   판로 걱정 없이 기술개발 하세요! 운영자 2015-08-03
166   대학이 전통시장과 손잡고 전통시장 활성화에 앞장선다. 운영자 2015-08-03
165   2015년 하반기 소상공인·전통시장 10대 정책과제 발표 운영자 2015-08-03
164   박 대통령 “대한민국 전체, 창조경제로 깨어나야” 운영자 2015-08-03
163   ‘특허 나눠쓰기’ 활성화해 벤처·중기 신제품 개발.. 운영자 2015-08-03
162   중진공-이마트, 우수 중기제품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운영자 2015-08-03
161   면세산업에서의 중소ㆍ중견기업 지원방안 운영자 2015-08-03
12345678910

공지사항

SMBCS NEWS

바로가기 ▶
  • 환율고시
    • USD $ 1199.12
    • EUR € 1415.72
    • JPY ¥ 1090.26
    • CNY 元 191.7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6길 9 | 전화 : 02-2646-3146 | 팩스 : 02-6499-3146 | 사업자번호 : 743-12-00774

중소기업정책자금종합센터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모든 자료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서, 무단으로 복제, 배포할 경우 저작권 침애에 해당합니다.(저작권법 제136조)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 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는 권리자에 대한 피해 규모 등에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병과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