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제목 「수산종자산업육성법」 23일 본격 시행
글쓴이 운영자
날짜 2016-06-24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오는 6월 23일부터「수산종자산업육성법」(2015. 6. 22. 공포)을 시행한다.

 

그간 해수면의 종자생산업은 수산업법에서, 내수면은 내수면어업법에서 규율하여, 해수면과 내수면의 수산종자 산업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번 수산종자산업육성법 시행으로 수산종자의 연구개발ㆍ생산ㆍ유통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또한, 수산종자산업은 양식산업의 기반 산업이자 생명공학기술(BT, Biotechnology)을 요구하는 미래산업으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그동안 이에 대한 법적 근거가 미흡하였다.  

 

수산종자산업육성법은 이러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술적ㆍ경영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산종자산업체의 기술ㆍ경영 진단 및 지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수산종자 생산 및 연구시설의 현대화 지원사업도 할 수 있도록 하여 수산종자업계 현장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새롭게 마련하였다.
 

아울러, 수산 우량종자를 생산할 수 있도록 개량목표를 설정하여 고시하고, 개량총괄기관과 개량기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우량종자를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친어(親魚)를 민ㆍ관에서 함께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양성할 수 있도록 친어관리 제도도 마련하였다.
 

오광석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수산종자산업은 대서양 연어 등 일부 어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초기단계에 있어 경제적 선점효과가 큰 미래전략 산업이다.”라면서, “수산종자산업육성법 시행을 통해 국내 수산종자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출처 : 해양수산부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30   '2015 협동조합 주간행사' 개최 운영자 2015-06-29
129   창조경제의 결실, 대학의 창업기지화 훈풍 운영자 2015-06-29
128   중소기업 수출판로 개척을 위해 산·학·관이 힘 합친다! 운영자 2015-06-29
127   북카페도 많은데 커피숍에서 책을 팔면 안되는 규제 운영자 2015-06-29
126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하는‘기술보호 로드쇼’개최 운영자 2015-06-29
125   지식재산교육으로 강한 중소기업을 육성한다 운영자 2015-06-29
124   청년기업가정신, 우리가 직접 알린다 운영자 2015-06-29
123   '소기업 범위 제도' 33년만에 매출액으로 전면 개편 운영자 2015-06-29
122   대한민국 우수 중소기업들이 모두 한자리에!! 운영자 2015-06-29
121   메르스 사태 관련 중소기업금융지원위원회 열어 운영자 2015-06-29
120   나들가게, 안전하고 쾌적한 쇼핑환경으로 개선 운영자 2015-06-29
119   내수중심 중소기업 해외진출 네비게이터 서비스 제공을 위한 .. 운영자 2015-06-29
118   메르스 영향 중소·소상공인 특별지원 팸플릿 배포 운영자 2015-06-29
117   메르스 등으로 자금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에 최대 5천만원 보.. 운영자 2015-06-29
116   ’창업스타’를 향한 전국의 창업열기 후끈 운영자 2015-06-29
111213141516171819

공지사항

SMBCS NEWS

바로가기 ▶
  • 환율고시
    • USD $ 1199.12
    • EUR € 1415.72
    • JPY ¥ 1090.26
    • CNY 元 191.7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6길 9 | 전화 : 02-2646-3146 | 팩스 : 02-6499-3146 | 사업자번호 : 743-12-00774

중소기업정책자금종합센터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모든 자료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서, 무단으로 복제, 배포할 경우 저작권 침애에 해당합니다.(저작권법 제136조)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 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는 권리자에 대한 피해 규모 등에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병과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