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제목 「수산종자산업육성법」 23일 본격 시행
글쓴이 운영자
날짜 2016-06-24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오는 6월 23일부터「수산종자산업육성법」(2015. 6. 22. 공포)을 시행한다.

 

그간 해수면의 종자생산업은 수산업법에서, 내수면은 내수면어업법에서 규율하여, 해수면과 내수면의 수산종자 산업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번 수산종자산업육성법 시행으로 수산종자의 연구개발ㆍ생산ㆍ유통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  

 

또한, 수산종자산업은 양식산업의 기반 산업이자 생명공학기술(BT, Biotechnology)을 요구하는 미래산업으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그동안 이에 대한 법적 근거가 미흡하였다.  

 

수산종자산업육성법은 이러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술적ㆍ경영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산종자산업체의 기술ㆍ경영 진단 및 지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수산종자 생산 및 연구시설의 현대화 지원사업도 할 수 있도록 하여 수산종자업계 현장을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새롭게 마련하였다.
 

아울러, 수산 우량종자를 생산할 수 있도록 개량목표를 설정하여 고시하고, 개량총괄기관과 개량기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리고 우량종자를 생산하는 데 필수적인 친어(親魚)를 민ㆍ관에서 함께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양성할 수 있도록 친어관리 제도도 마련하였다.
 

오광석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수산종자산업은 대서양 연어 등 일부 어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초기단계에 있어 경제적 선점효과가 큰 미래전략 산업이다.”라면서, “수산종자산업육성법 시행을 통해 국내 수산종자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출처 : 해양수산부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05   “중기청, 베트남에 기술한류의 물꼬 트다.” 운영자 2015-09-14
204   중기청, 3000개 중소기업 대상 기술보호 교육 실시 운영자 2015-09-14
203   벤처캐피탈리스트의 꿈은 이루어진다. 운영자 2015-09-14
202   삼성전자 2987개 기술 중소기업에 무상 이전 운영자 2015-09-14
201   소상공인연합회’300만 소상공인 대표단체로 거듭나 운영자 2015-09-14
200   중소기업 임치기술을 사업화한다! 운영자 2015-09-14
199   중소기업 R&D자금! 물 샐 틈 없이 지킨다~ 운영자 2015-09-14
198   중기청 산하 공공기관 임금피크제 선도적 도입으로 청년고용 .. 운영자 2015-09-14
197   중기청, 벤처투자 인력 육성에 나선다! 운영자 2015-09-14
196   중소기업청, "지역특화형 나들가게 육성에 함께 할 지자체를.. 운영자 2015-09-14
195   전통시장 안전관리 공동추진 협약식 운영자 2015-09-14
194   7월 신설법인 8,936개, 2개월 연속 최대치 경신 운영자 2015-09-14
193   황 총리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 지원 최선” 운영자 2015-09-14
192   박 대통령 “21세기 성장엔진은 바로 창조경제 뿐” 운영자 2015-09-14
191   TIPS프로그램(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안내 운영자 2015-08-26
12345678910

공지사항

SMBCS NEWS

바로가기 ▶
  • 환율고시
    • USD $ 1199.12
    • EUR € 1415.72
    • JPY ¥ 1090.26
    • CNY 元 191.7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6길 9 | 전화 : 02-2646-3146 | 팩스 : 02-6499-3146 | 사업자번호 : 743-12-00774

중소기업정책자금종합센터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모든 자료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서, 무단으로 복제, 배포할 경우 저작권 침애에 해당합니다.(저작권법 제136조)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 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는 권리자에 대한 피해 규모 등에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병과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